동맹사이트

개미지옥 - 7부 > SM야설

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하나약국
 

사이트 내 전체검색

SM야설

개미지옥 - 7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댓글 0건 조회 356회 작성일 20-01-17 15:45

본문

한참을 기다려도 친구가 오지않는다

불안해진다



"혹시 들켰나?"



여자는 불안했다

살며시 문을 열고 복도를 살폈다

아무도 없었다

더 기다릴수가 없었다



"나라도 탈출하면 친구를 구할수있을꺼야"



여자는 천천히 복도끝으로 걸어갔다

또다른 문이 막고있었다

살짝 밀어보았다

열렸다

문을 열고 들어가니 차소리가 난다

밖으로 가는 길이 확실하였다

여자는 서둘러 걸었다

문을 살짝 열어보았다



"어머 시내잖아"



길거리에 걸어다니는 사람들이 보인다

잠시 머뭇거렸다

알몸으로 길거리를 활보하기가 창피했다

한참을 망설였다



"여기 잡혀있는것보다 창피한게 나을지도 몰라"



결심이 선 여자는 문을 열고 나가려는데......







"이 쥐새끼같은년 어딜 나가려고..."



머리가 잡혀 안쪽으로 끌려들어갔다



"아아 안돼 나가야돼"

"맘대로 누가 보내줄지알아"



문이 서서히 닫히면서 여자의 시선을 막았다

남자들은 여자의 머리를 잡고 둘이 양쪽에서 팔을 비틀었다



"제발 나줘요"

"넌 이미 우리물건이야 세상은 잊으라구"

"제가 물건이라니 난 사람이야"

"아니야 넌 개야 우리가 기르는 개"

"난 사람이야 개가 아니야"

"넌 개야 아직 길들여지지않은 암캐 곧 순종하는 개가 될꺼야"



여자는 남자들에게 질질 끌려 가장 안쪽 방으로 끌려들어갔다

여자의 희망이 사리지는 순간이었다





방안에 내동댕이 쳐진 여자는 카다란 탁자에 올려져 큰대자로 묶였다

반항해보지만 묶인 손목만 아플뿐이었다

한남자가 다가왔다



"이년이야?"

"네"

"다시는 거역못하게 만들어주지"



남자는 여자를 보며 음캉한 미소를 지었다

여자는 겁에 질렸다



"용서해주세요"

"..."

"절 풀어주세요 부탁해요"



여자는 애절하게 호소해보지만 남자는 여자의 말을 무시했다

남자는 여자 옆에 조그만 케이스를 놓았다



"오늘을 기억해 암캐가 되는 순간이니까...."

"아아 제발...."



여자의 말에 힘이 사라졌다

남자가 케이스를 열었다

안에서 물건하나를 집어들었다



"이건 개그볼이라는건데 이쁘지?"

"아아아"

"네 입을 막을꺼야 나 시끄러운게 싫어서"



여자의 입에 채워졌다

구멍이 뚫려있어 숨쉬기는 지장없지만 입이 아팠다

개구리입처럼 불룩해진 입을 보며 남자는 날카로운 바늘을 뜰었다



"우우우웁"



여자는 무서움에 고개를 흔들며 바낭해보지만 남자는 여자의 머리를 한손으로 잡아 옆으로 돌렸다

그리고 바늘을 귀볼에 찔렀다



"웁웁....."



아픔에 소리질러보지만 소리는 입안에 맴돌았다

바늘로 찌른 구멍에 남자는 동그란 링을 달았다

반대쪽 귓볼에도 같은 방법으로 링을 달았다



"이정도는 참을만하지 이제 시작이거든"



남자의 손이 여자의 코를 잡았다

그리고 소처럼 코사이에 구멍을 뚫어 같은 링을 달았다



"으으으응"



여자는 자신의 모양이 얼마나 우스광스러울까 생각해보았다

남자는 여자의 유방으로 이동하였다

그리고 여자의 유두에도 같은 링을 달았다



"자자 이제 몊개 안남았으니 조금만 참아"



남자는 여자의 다리사이로 손이 내려가자 여자는 남자의 의도를 알았다



"아아 거기까지..."



남자는 음순에 먼저 구멍을 내어 양쪽에 하나씩 링을 달았다

그리고 여자가 생각한 음핵에 바늘이 찔러들어가자 여자는 그 고통에 그만 오줌을 질질 싸고 말았다



"마지막이야 참아"

"으으으으"



여자는 그만 실신했다









"아아아앙"

"더 열심히빨아먹어야지"

"아알았어요"



여자가 업드려있고 여자의 입에 자지를 박아대는 남자가 여자의 머리를 잡아당겼다



"싼다"

"웁웁"

"

여자는 입안으로 들어오는 정액을 마시기 시작했다



"하하 내가 이겼네"



여자의 보지에 박아대는 남자가 먼저사정하는 남자를 놀렸다



"이년 보지가 개보지라서 그래"

"그럼 바꾸어 볼까?"

"좋아 이번에는 지지않을꺼야"





님자가 자리를 바꾸었다

자지를쑤시자 여자가 조인다

여자의 보지속에 정액이 울컥울컥 쏟아져내린다



여자의 앞에선 남자가 여태 여자의 보지속을 들락거리던 자지를 여자입에 넣는다

여자는 반사적으로 남자의 자지를 빤다



"정말 이년 빠는힘이 좋은데..."

"거봐 그래서 내가 금방싼거야 정력이 약해서가 아니라고"

"알았어"





실신했던 여자는 이런소리에 깨었다

몸에 뚫린 곳이 욱씬거린다

약을 발랐는지 얼룩덜룩하다



천정에 달린 거울을 그재야보았다



"헉 저게 내모습"



얼굴부터 유두와 보지에 빛나는 링이 음란해보인다

남자가 여자옆으로 왔다



"어때 내솜씨가"

"으으 날 어떻게 하려고...."

"잘봐"



남자는 탄력있는 줄을 꺼내 링을 이리저리 연결하였다

그중하나를 틩기자 여자는 몸이 뒤틀어진다



"어때 대단하지"

"으으응 너무 아퍼"

"곧 좋아질꺼애"



남자가 여자를 일으켰다

여자는 자신말고 또다른 여자가 있는거 알았다

그리고 그 여자는 자신의 친구인것도 알았다



"은심아"

"으응 난 은심이가 아니라 정액먹는 돼지에요"

"그래 맞아 임퇘지"



은심이를 괴롭히는 남자가 입에 자지를 다시 박으며 말했다



"넌 암캐가 될꺼야 이년은 암퇘지가 되기로 결정했어"

"아아아 난..."



여자는 자신의 친구를 보며 절망하였다

허벅지에 흐르는 정액과 입가에 흐르는 정액을 보면서






추천0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현재위치 : Home > 성인야설 > SM야설 Total 5,133건 1 페이지
SM야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열람중 익명 357 0 01-17
5132 익명 182 0 01-17
5131 익명 211 0 01-17
5130 익명 177 0 01-17
5129 익명 194 0 01-17
5128 익명 155 0 01-17
5127 익명 237 0 01-17
5126 익명 54 0 01-17
5125 익명 58 0 01-17
5124 익명 86 0 01-17
5123 익명 106 0 01-17
5122 익명 47 0 01-17
5121 익명 35 0 01-17
5120 익명 67 0 01-17
5119 익명 75 0 01-17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설문조사

필요한 컨텐츠?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